‘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박성웅X이엘, 악마와 인간의 첫 데이트

Comments (0) Drama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박성웅이 천국과 지옥을 오가는 반전매력을 선보인다.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연출 민진기/ 극본 노혜영, 고내리/ 제작 (주)이엘스토리/ 이하 ‘악마가(歌)’) 측은 4회 방송을 앞둔 8일, 카리스마와 코믹을 넘나드는 악마 모태강(박성웅)의 모습을 공개했다. 영혼 없는 악마 모태강이 지서영(이엘)의 마음까지 사로잡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지난 방송에서 하립(정경호)은 악마와의 계약 조건을 이행하기 위해 고단한 나날을 보내야만 했다. 지옥에서 온 음치 모태강의 노래를 견디는 것도 모자라 1등급 영혼을 찾기 위해 사방을 누비는 하립의 모습은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하립은 불운한 무명의 싱어송라이터 김이경(이설)과 심상치 않게 얽히기 시작했다. 깊어가는 고민에 잠까지 뒤척이던 하립은 샤워를 하고자 욕실에 들어섰고, 청소하던 김이경과 알몸으로 마주치고 말았다. 돌아보지 말라고 외치는 하립의 떨리는 목소리는 폭소를 자아냈다.

1등급 영혼을 찾아 헤매는 하립의 애타는 심정을 아는지 모르는지, 공개된 사진 속 하고 싶은 건 다 하는 악마 모태강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톱스타답게 언제 어디서나 빛나는 모태강. 하지만 양동이를 뒤집어쓴 모태강의 엉뚱한 모습이 웃음을 유발한다. 없는 음도 창조해내는 지옥의 음치 모태강이 하립의 초단기 클리닉을 통해 가왕으로 거듭날 수 있을지도 궁금증을 증폭하는 대목.

그런가 하면 마침내 첫 데이트에 나선 모태강과 지서영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젠틀한 웃음으로 지서영을 맞이한 모태강이지만, 지서영의 얼굴에는 실망이 가득 담겨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아슬아슬한 분위기의 두 사람이 무사히 데이트를 마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오늘(8일) 방송되는 4회에서는 서로에게 반응하기 시작한 모태강과 지서영의 위험한 ‘썸’이 시작된다. 악마와 인간 사이의 묘한 러브라인이 뜻밖의 재미를 선사할 예정. 과연 하립은 모태강이 제시한 ‘레슨 앤 대타’의 조건을 충족시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악마가’ 제작진은 “모태강은 이전에 보아온 악마와는 확실히 다르다. 종잡을 수 없는 매력으로 하립의 영혼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의 마음까지도 쥐락펴락할 매혹적인 캐릭터”라며 “모태강이 하립, 지서영과 만나면서 보여주는 반전 면모가 뜻밖의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티격태격하면서도 ‘브로케미’가 느껴지는 영혼의 갑을관계부터 악마와 인간 사이의 기막힌 ‘썸’에도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4회는 오늘(8일) 밤 9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tvN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