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녀’ 김옥빈-신하균 “세 번째 연기호흡, 매번 서로 죽이는 관계”

Comments (0) Film

김옥빈, 신하균이 ‘악녀’로 세 번째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악녀’ (감독 정병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김옥빈, 신하균, 성준, 김서형, 정병길 감독이 참석했다.

김옥빈과 신하균은 ‘박쥐’, ‘고지전’,’악녀’까지 세 번째로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됐다. 신하균은 “(영화 속) 좋은 관계는 아니었다”고 했다.

김옥빈은 “영화에서 서로 죽이는 역할만 했다”며 “선배님한테 의지를 많이 하고 호흡이 좋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영화에서 마주치는 게 아닐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번 영화에서 칼을 들고 훈련시키고 강한 관계가 형성되어있는데, 다음번 영화에서는 부드럽고 인간적인 대화를 나누는 관계면 좋겠다”고 말해 앞으로 두 사람의 새롭게 선보일 연기 호흡을 기대하게 했다.

‘악녀’는 살인병기로 길러진 최정예 킬러 숙희가 그녀를 둘러싼 비밀과 음모를 깨닫고 복수에 나서는 액션 영화로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초청됐다. 6월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