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템’ 메인 포스터, 주지훈부터 김강우까지 ‘미친’ 카리스마

Comments (0) Drama

‘아이템’이 첫 방송을 3주 앞두고 메인포스터 2종을 전격 공개했다.

오는 2월 11일 밤 10시 첫 방송될 MBC 새 월화미니시리즈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은 엇갈린 운명의 두 남녀가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물건들을 둘러싼 음모와 비밀을 파헤치는 판타지 블록버스터.

오늘(21일) 공개된 ‘아이템’ 메인포스터는 전복된 열차를 배경으로 한 검사 강곤(주지훈)의 1인 포스터, 그리고 강곤, 신소영(진세연), 조세황(김강우)을 비롯한 각각의 인물들의 아이템을 담은 8인 포스터로 구성됐다.

먼저 철로 위에 전복돼 뒤엉킨 열차, 그리고 그 앞에서 ‘가져야 한다, 되돌릴 수 있다면’이라며 간절하게 무언가를 바라보는 강곤의 1인 포스터. 비극적인 재난 앞에서 지쳐있는 그의 얼굴은 안타까움을 불러일으킨다. 하지만 이러한 비극을 되돌리기 위해, 이러한 상황을 다시 겪지 않기 위해 아이템에 얽힌 미스터리한 사건을 파헤치려는 그의 강렬한 의지 역시 느껴진다.

이어 8인 포스터는 각각의 인물이 가진 캐릭터와 함께 드러난 아이템에 궁금증을 더한다. 강곤의 팔찌부터 신소영의 에어쿠션, 조세황의 앨범, 한유나(김유리)의 향수, 구동영(박원상)의 레이저포인터, 방학재(김민교)의 오리모자, 하승목(황동주)의 스탬프, 서요한(오승훈)의 반지까지. 그동안 숨겨져 있던 아이템들은 어떤 능력을 지녔으며 소유자에 따라 어떻게 사용될까. 특히 이번 포스터를 통해 모습을 드러낸 구동영, 방학재, 하승목, 서요한은 아이템을 둘러싼 인간의 탐욕이 빚어낼 비밀과 음모 속에서 어떤 역할을 하게 될까.

제작진은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할 ‘아이템’의 미스터리한 사건, 그리고 그 안에서 활약할 캐릭터들이 이번 포스터를 통해 공개됐다. 지난 17일 방영된 ‘출발 드라마 여행’을 통해 선보인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열정이 응축된 또 하나의 결과물이다. 얼마 남지 않은 첫 방송까지 웰메이드 드라마를 선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한편, ‘아이템’은 카카오페이지에서 인기리에 연재 중인 동명의 웹툰이 원작이다. 드라마 ‘구해줘’를 통해 사이비 종교를 소재로 현실적이면서도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그려내며 차기작을 기대케 한 정이도 작가가 집필을, ‘굿바이 미스터 블랙’ 공동 연출, 단막극 ‘하우스, 메이트’를 통해 강렬함과 섬세함을 동시에 가진 뛰어난 연출을 선보인 김성욱 PD가 연출을 맡았다. ‘나쁜 형사’ 후속으로 오는 2월11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MBC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