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장동건, 왕까지 한 걸음 남았다…‘절제된 분노로 열연’

Comments (0) Drama

배우 장동건이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김원석)를 통해 묵직한 존재감으로 꾸준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김원석/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KPJ)는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운명적 이야기를 담고 있는 드라마. 지난 8화 방송에서는 장동건이 자신의 아버지 산웅(김의성)을 죽이고 아사론(이도경)을 무릎 꿇리며 드디어 연맹장이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본격적인 야심을 드러내며 모든 정적들을 발 아래 둔 타곤(장동건), 더 나아가 아스달 연맹을 구성하는 어라하(부족의 대표)들을 만나 직책을 주고 하나로 모으며 왕까지 가는 길에 한걸음 더 나아갔다.

이러한 타곤에게도 가장 치명적인 약점, 자신이 이그트라는 현실이 계속해서 그를 괴롭혔다. 이는 사야(송중기)와의 만남에서 폭발했는데, 사야가 “아버지가 왕이 되고 내가 그 뒤를 이어 이 세상에 보라색 피를 당당하게 보여주는 것이다”라고 야망을 드러낼 때, 타곤은 “어렸을 때 동무 한 놈이 내 피를 봤다. 그 아이에겐 누나와 형, 아버지와 어머니, 할머니도 계셨지. 근데 아버지가 그 사람들을 모두 몰살했다”며 “그 다음부턴, 들키면 내가 죽였어. 왜냐면 내가 거기서 그 사람을 죽이지 않으면 그 다음날은 그 사람이 하룻동안 만난 모든 사람을 죽여야 하니까”라고 그간의 억눌렸던 분노를 절제하듯 토해냈다.

이어 “너야말로 공포를 모르는 구나 이그트에 대해 배운 것이 없어”라며 “간혹 전장에 가면 너처럼 공포를 모르는 병사가 있다. 친해져본 적이 없어. 왜? 너무 빨리 죽으니까. 공포를 배워라 못 배우면, 결국 내가 가르치게 돼”라고 차갑게 말했다.

이렇듯 타곤의 봉합되지 않은 상처, 이그트라는 현실이 사야와의 만남에서 더욱 격렬하게 드러나며 극의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그토록 바라던 연맹장이 되었지만 끊임없이 타곤을 괴롭히는 현실이 앞으로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이어 같은 이그트인 은섬(송중기)과 사야(송중기)와는 앞으로 어떤 관계로 발전해 갈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Part 2 뒤집히는 하늘, 일어나는 땅’으로 새로운 전개로 휘몰아치고 있는 tvN드라마 ‘아스달 연대기’는 매주 토,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화면 캡처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