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 추자현, 9년 만에 드라마 출연 “감사한 일”

Comments (0) Drama

배우 추자현이 9년 만에 국내 드라마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4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제작 MI, 엔케이물산)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박희순, 추자현, 오만석, 조여정, 박찬홍 감독이 자리했다.

배우 추자현은 아들 박선호(남다름)의 사건 뒤에 감춰진 진실을 찾기 위해 투쟁하는 역할을 맡았다.

이날 추자현은 “여기 오기 전에 미용실에서 예쁘게 메이크업하고 옷 입고 준비하는데 여러 생각이 들었다”며 “거의 10년 만에 한국에 돌아와서 작품을 할 수 있다는 거 자체가 감사한 일이다. 오늘 드디어 준비한 것들을 선보일 수 있어서 개인적으로 의미있는 날”이라며 벅찬 소감을 전했다.

‘아름다운 세상’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박찬홍 감독님과 김지우 작가의 작품이었기에 감사한 마음으로 대본을 순수한 마음으로 봤다”며 “소재가 사회 문제를 다룬 무거운 이야기였다. 역할을 주신 것에 감사했지만 선뜻 역할을 맡기에는 부담스러웠다. 고민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배우가 역할을 재해석해서 표현할 수 있는 작품이 아니라 굉장히 조심스러운 소재라 연기도 그렇게 접근해야 했다. 잘 소화할 수 있을까 싶었다”며 “감독님과 작가님의 미팅 이후에 큰 힘을 받아서 믿고 한배를 탔다”고 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은 학교폭력으로 인해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로 박선호(남다름)의 아빠 박무진(박희순)과 엄마 강인하(추자현), 오준석(서동현)의 아빠 오진표(오만석)와 엄마 서은주(조여정)가 극과 극 부모의 선택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는 5일(금) 밤 11시 JTBC 첫 방송.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