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 추자현 “학교폭력 피해자 부모 역할..대본서 느낀 감정 전하려 노력”

Comments (0) Drama

배우 추자현이 학교폭력 피해자 부모 연기에 대해 입을 열었다.

4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제작 MI, 엔케이물산)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박희순, 추자현, 오만석, 조여정, 박찬홍 감독이 자리했다.

이날 추자현은 피해자 부모를 연기하는 것에 대해 “제 손에 쥐어진 대본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다시 느끼고 있다”며 “대본에서 전달하고자 하는 내용에서 제 역할이 엄마고 충실히 잘 해내야겠다는 생각으로 해오고 있다”고 했다.

이어 “대본을 받았을 때 방 안에서 혼자서 보는데 잘 읽히지 않을 때가 많았다. 마지막에 대본 덮고 생각했던 게 제가 느낀 감정을 시청자분들에게 잘 전달해야겠다는 생각이 숙제로 다가왔다. 그 숙제를 지금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첫 촬영에서 너무 떨었다. 데뷔 때도 그렇게 떨지 않았고, 생방송에서도 안 그랬다. 첫 촬영에서 NG를 너무 많이 냈다. 감독님이 너무 잘하고 있다며, 자현이 뒤에 우리가 있다고 부담 갖지 말라고 해주셔서 힘이 됐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추자현은 지난해 출산해 아들을 얻었다. 그는 “아이를 낳고 조금 더 몸조리해야 하는 상황에 작품을 받았다”며 “아이를 낳는다고 해서 엄마가 바로 되는 건 아닌 것 같다. 엄마 연기에 정답은 없는 것 같다. 이 작품을 하면서 또 한 번 인생을 배워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JTBC 새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은 학교폭력으로 인해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로 박선호(남다름)의 아빠 박무진(박희순)과 엄마 강인하(추자현), 오준석(서동현)의 아빠 오진표(오만석)와 엄마 서은주(조여정)가 극과 극 부모의 선택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는 5일(금) 밤 11시 JTBC 첫 방송.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