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 박희순X추자현-오만석X조여정이 선보일 부부케미 어떨까

Comments (0) Drama

‘아름다운 세상’이 박희순-추자현, 오만석-조여정 부부 이미지를 공개했다.

첫 방송을 2일 앞둔 JTBC 새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제작 MI, 엔케이물산)은 학교폭력으로 인해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드라마. 박선호(남다름)의 아빠 박무진(박희순)과 엄마 강인하(추자현), 오준석(서동현)의 아빠 오진표(오만석)와 엄마 서은주(조여정)가 극과 극 부모의 선택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늘(3일) 공개된 부부 이미지에는 학교 복도에서 스쳐 지나가는 무진-인하, 진표-은주 부부의 찰나를 담았다. 다정하게 서로 팔짱을 끼고 있지만, 어딘가 경직된 느낌의 진표와 은주, 그런 두 사람에게 눈을 떼지 않은 채로 표정이 굳어진 무진과 인하. 선호에게 벌어진 충격적인 사고 앞에서 두 부부는 정반대의 선택을 하게 된다. 무진-인하 부부는 아들 선호를 위해 진실을 찾으려 불의에 맞서고, 사고가 벌어진 학교의 재단 이사장인 진표-은주 부부는 진실을 덮기에 급급하기 때문.

이미지만으로도 긴장감이 감도는 네 사람의 부부 연기가 기대되는 이유는 배우들의 완벽한 연기 호흡에 있다. 먼저, 박희순은 “인하는 감정표현이 많고 직설적이며, 진실을 찾기 위해 적극적이기 때문에 육체적이나 정신적으로 굉장히 에너지 소모가 많고 힘든 역할이다. 추자현 씨는 이 역할에 최적화돼있다”라며, 부부로 만나게 된 추자현의 노력을 누구보다 깊이 이해했다.

추자현 역시 “박희순 씨가 너무 잘 맞춰주신다. 저라는 배우에 대한 신뢰도 보여주시고, 전체를 아우르며 보듬어 주신다”며 박희순의 배려에 대한 진심어린 고마움을 아끼지 않았다. 더불어 감정을 받아 든든하게 받쳐주는 연기를 하는 박희순과 주변을 이끌고 의지가 강한 연기를 펼치는 추자현의 조화로운 연기에 궁금증을 높였다.

또한, 극중 싸늘한 분위기와 반전되는 케미로 더더욱 궁금해지는 오만석과 조여정의 연기 호흡. “조여정 씨와 함께 호흡을 맞추는 것은 배우로서 큰 행운”이라는 오만석은 “깊이 있는 작품 해석과 캐릭터의 표현 그리고 상대방에 대한 배려가 깊은 배우임을 요즘 몸소 경험하고 있다”며 상대 배우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호흡은 두말할 것 없이 너무 좋다”는 조여정은 “오만석 씨의 실제 성격이 정말 좋아서 진표-은주의 이야기를 그려낼 때마다 캐릭터에 이입하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두 사람의 케미를 자랑했다. 특히 오만석과 조여정은 “극중 진표-은주와 달리 서로 소통이 잘 이뤄지고, 앞으로의 전개에 대해서도 자주 이야기하는 편”이라고 전하며, 2일 남은 첫 방송에서 펼쳐질 부부 호흡에 기대를 더했다.

‘아름다운 세상’, 오는 5일(금) 밤 11시 JTBC 첫 방송.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JTBC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