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 박희순 “피해자•가해자, 이분법으로 나누지 않아 공감할 수 있었다”

Comments (0) Drama

배우 박희순이  ‘아름다운 세상’ 대본이 피해자, 가해자를 이분법으로 나누지 않았다고 했다.

4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제작 MI, 엔케이물산)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박희순, 추자현, 오만석, 조여정, 박찬홍 감독이 자리했다.

배우 박희순은 아들의 사고 후 불의와 부딪치며 어른으로 거듭나는 박선호(남다름)의 아빠 박무진 역을 맡았다.

이날 박희순은 피해자 부모 연기에 대해 “대본에서 피해자와 가해자를 이분법으로 가르지 않았다. 피해자 가족 중에서도 각기 다른 생각과  표출할 수 있는 감정이 다르다”며 “가해자 가족들도 마찬가지다. 그 외 주변인들도 각자의 생각과 감정을 가지고 표현한다”라고 설명했다.

또 “모든 배역이 살아 있었다. 그들을 심정적으로 충분히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어서 작품에 깊이가 있다”고 말해 기대감을 더했다.

이어 “감정을 많이 표출하거나 내세우지 않고 참고 버티는 역할이고 가족을 보듬으려고 한다. 가족들의 용기 있는 행동으로 발전하고 변화되는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JTBC 새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은 학교폭력으로 인해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로 박선호(남다름)의 아빠 박무진(박희순)과 엄마 강인하(추자현), 오준석(서동현)의 아빠 오진표(오만석)와 엄마 서은주(조여정)가 극과 극 부모의 선택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는 5일(금) 밤 11시 JTBC 첫 방송.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