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선X양세종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출연 확정..7월 방송

Comments (0) Drama

배우 신혜선-양세종이 SBS 새 미니시리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

‘기름진 멜로’의 후속으로 오는 7월 첫 방송 예정인 SBS 새 미니시리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극본 조성희/연출 조수원/제작 본팩토리) 측은 16일 신혜선과 양세종을 주연으로 캐스팅했다고 밝혔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20대를 스킵한 채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스팸男’이 만나 벌이는 코믹 발랄 치유 로맨스.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를 연출한 조수원PD와 ‘그녀는 예뻤다’를 집필한 조성희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

극중 신혜선은 꽃다운 열일곱에 사고로 코마상태에 빠져 13년의 세월을 ‘간주점프’한 서른 살의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 우서리 역을 맡았다.

신혜선은 탄탄한 연기력과 매력적인 마스크 그리고 흥행 보증능력으로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고 있는 배우. 특히 신혜선은 조성희 작가와 ‘그녀는 예뻤다’ 이후 두 번째 호흡으로 3년 만에 재회하는 신혜선과 조성희 작가가 만들어낼 유쾌한 시너지에도 관심이 높아진다.

양세종은 지난해 11월 종영한 ‘사랑의 온도’를 통해 ‘괴물신인’에서 ‘대세배우’로 우뚝 선 바 있다. 이번이 그에게는 첫 로코 연기. 그는 언제든지 세상을 차단할 준비가 되어 있는 ‘스팸男’ 공우진 역을 맡았다.

이처럼 신혜선과 양세종은 각자의 이유로 ‘열일곱에 멈춰버린 서른 살 남녀’로 만나 코믹하고도 발랄한 케미스트리를 뽐낼 예정이다.

한편, SBS 새 미니시리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애틋 발랄 코믹 치유 로맨스로 ‘로코 드림팀’ 조수원PD와 조성희 작가의 야심작. ‘기름진 멜로’ 후속으로 오는 7월에 첫 방송 될 예정이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YNK엔터테인먼트, 굳피플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