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인과 연’ 하정우 “1부-2부 동시 촬영, 감정 표현 어려웠다”

Comments (0) Film

배우 하정우가 영화 ‘신과함께’ 1부, 2부를 함께 촬영한 소감을 밝혔다.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감독 김용화)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김용화 감독, 주연배우 하정우, 주지훈, 김향기, 마동석, 김동욱, 이정재가 참석했다.

이날 하정우는 “마지막 재판 장면인 ‘살인지옥’ 같은 경우는 1부에서 제일 처음 나오는 장면”이라며 “8회차 정도 찍었다. 초반에는 1부를 차태현과 함께했고, 나머지 5회차를 김동욱 배우와 ‘신과함께-인과 연’의 엔딩을 촬영했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던 것 같다. (1부, 2부를 합쳐서) 4시간 40분 정도 되는데, 이걸 어떻게 감정 표현을 해야 하는지 계산만으로 어려웠던 것 같다. 감독님과 모든 배우들이 모여서 재판 장면만 가지고 한참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덧붙여 “면밀하게 체크해나가면서 대본리딩을 하면서 촬영 준비를 해나갔다. 가장 어려웠던 부분이 아니었나 싶다”고 1부와 2부를 함께 촬영한 소감을 밝혔다.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는다. 오는 8월 1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