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인과 연’ 김동욱 “1, 2부 동시 촬영? 캐릭터 신뢰가 더 커졌다”

Comments (0) Film

배우 김동욱이 ‘신과함께’ 1, 2부 동시촬영으로 캐릭터에 대한 신뢰가 생겼다고 언급했다.

6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감독 김용화)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하정우, 주지훈, 김향기, 마동석, 김동욱, 이정재, 김용화 감독이 함께했다.

김동욱은 원귀이자 마흔아홉 번째 귀인인 수홍 역할로 1편에 이어 2편에도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줄 예정. 이날 그는 “강림(하저우)을 비롯해 저승 삼차사들이 저를 빨리 환생시켜야 하는 목적이 있는데, 자꾸 저승에서 갈등을 일으킨다”며 “2편에서 하정우와의 케미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신과함께-인과 연’은 두 작품을 동시에 촬영했다. 어려움을 묻는 말에 김동욱은 “김용화 감독님이 시키는 대로 촬영했다.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나누며 연기했다”며 “오히려 1부와 2부를 같이 찍으면서 1부의 캐릭터에 신뢰가 갔고, 감독님의 말씀에 믿음이 생겼다. 1부를 찍고 이후에 2부를 따로 찍었다면, 그런 확신이 더욱 없었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신과함께-죄와 벌’의 후속편인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 강림(하정우), 해원맥(주지훈), 덕춘(김향기)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마동석)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8월 1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겟잇케이 DB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