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 개봉 3일만에 100만 돌파..가족단위 관객 몰린다

Comments (0) Film

‘신과함께-죄와 벌’이 무서운 흥행속도를 내고 있다.

기록적인 오프닝 스코어로 12월 극장가에 본격적인 흥행 포문을 연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감독 김용화)이 개봉 3일째인, 12/22 (금) 오후 1시 누적 관객수 100만명을 돌파했다.

‘신과함께-죄와 벌’은 저승에 온 저승차사 ‘해원맥’(주지훈)과 ‘덕춘’(김향기)은 화재현장에서 숨을 거둔 소방대원 ‘김자홍’(차태현)을 데리고 또 다른 차사 ‘강림’(하정우)을 만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는 여정을 그린다.

영화는 1400만 관객을 동원한 12월 최고 흥행작 ‘국제시장’과 1100만 관객을 동원한 ‘변호인’보다 하루 앞당긴 빠른 흥행세이다.

또 역대 12월 개봉작 중 가장 빠르게 100만명을 넘어선 ‘마스터’의 기록을 넘어선 속도이기도 하다. 압도적인 예매율 수치와 기록적인 오프닝 스코어를 달성한 데 이어 빠른 속도로 1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의 계속되는 기록경신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신과함께-죄와 벌’의 가파른 흥행세는 영화를 보고 나온 관람객들의 뜨거운 호평으로 인해 더욱 가속도가 붙고 있다. 개봉 직후부터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의 극찬 리뷰가 쏟아지면서 폭발적인 입소문이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한편,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덱스터스튜디오스마일이엔티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