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키즈’ 박혜수 “4개 국어 하는 입체적인 캐릭터…신나게 준비해”

Comments (0) Film

‘스윙키즈’ 박혜수가 4개 국어에 능통한 캐릭터를 준비하며 신났다고 밝혔다.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스윙키즈'(감독 강형철)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도경수(엑소 디오), 박혜수, 오정세, 강형철 감독이 자리했다.

이날 박혜수는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이런 인물을 영화나 다른 곳에서 본 적이 없다”며 “4개 국어도 하고 춤도 추는 인물이라는 게 신이 나서 준비했다. 어떻게 보면 언어적인 부분이나 ‘양판래’라는 인물을 입체적으로 만드는 것 같아서 촬영하면서도 즐거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멋지게 소화한 탭댄스에 대해서는 “초반에 열심히 연습하는데도 실력이 안 늘었다. 저만 못 따라가는 것 같았다. 3~4개월쯤 되니 익숙해지고 음악이 나오면 발이 자연스럽게 움직였다”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영화 ‘스윙키즈’는 1951년 거제도 포로수용소,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똘똘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 뛰는 탄생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12월 19일 개봉 예정이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