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스물’ 이준호, 2PM ‘준호’가 아닌 영화배우로서의 힘찬 발걸음

Comments (0) Film

[Spot] ‘스물’ 이준호, 2PM ‘준호’가 아닌 영화배우로서의 힘찬 발걸음

12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스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김우빈, 이준호, 강하늘과 연출을 맡은 이병헌 감독이 함께했다.

<스물>은 가장 부끄러운 순간을 함께한 세 친구의 사랑과 우정의 성장기를 담은 자체발광 코미디 영화다. 이번 <스물>의 제작보고회 현장은 배우와 감독의 재치있는 멘트로 그야말로 빵빵 터지는 웃음의 바다가 되었다. 이준호는 극 중 생활력만 강한놈 ‘강동우’ 역을 맡았다.

이준호는 “스무살에 막 데뷔했는데, 그때 정신이 없었다. 가수 데뷔 8년 차가 되고, 이제야 그때 내가 어땠나를 생각했다”며 “세 친구를 보면 공감 가고 대리만족하는 기분이다”라고 말했다.

4

이병헌 감독은 “원래 팬이었다. 2PM 처음 나왔을 때도 준호가 제일 좋았다. 지금 처음 말한다”며 “(준호는) 배우의 얼굴을 가졌다. 평소 습관이 멋있는데 얼굴 보면 귀엽다. 동우 캐릭터와 싱크로율이 제일 높다”며 그의 캐스팅에 대해 설명했다.

이준호는 영화 <감시자들>에 이어 <스물>까지 주인공을 꿰찼다. 가수와 영화배우 병행에 힘들지 않냐는 물음에 “사실 영화를 찍을 때 2PM ‘미친거 아니야?’ 활동을 병행했다. 다들 많이 도와주셨다.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전혀 불만은 없다. 배우는 시작한 지 얼마 안 돼서 아직 신인이다. 매 순간이 새로운 시작 같고 떨리고 즐겁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끝으로 그는 “보는 내내 웃음이 끊기지 않으실 거다. 내 스무살은 어땠나를 생각하게 하는 영화”라며 많은 기대를 부탁했다.

한편, <스물>은 오는 3월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류마 기자

Want to buy 2PM GOODS? Click the banner below!

2PM_02 (1)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