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스물’ 김우빈, 캐릭터 ‘치호’에게 큰 공감… “여러분도 영화로 느끼게 되실 것!”

Comments (0) Film

1-1[Spot] ‘스물’ 김우빈, 캐릭터 ‘치호’에게 큰 공감… “여러분도 영화로 느끼게 되실 것!”

12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스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김우빈, 이준호, 강하늘과 연출을 맡은 이병헌 감독이 함께했다.

<스물>은 가장 부끄러운 순간을 함께한 세 친구의 사랑과 우정의 성장기를 담은 자체발광 코미디 영화다. <스물>의 제작보고회 현장은 배우와 감독의 재치있는 멘트로 그야말로 빵빵 터지는 웃음의 바다가 되었다. 김우빈 극중 인기많은 놈 ‘차치호’ 역을 맡았다.

김우빈은 자신의 ‘스물’ 때의 모습을 떠올렸다. “가장 열심히 지낸 시간이었다. 어릴 때부터 모델을 꿈꿨다”며 “모델학과를 들어갔다. 캠퍼스 낭만 그런 것도 없었다. 연습 많이 하고 과제 하면서 재미있게 보냈다”라고 말했다.

2-1

‘김우빈’의 스무살은 어땠을까? 영화를 기대하게 되는 또 하나의 이유

<스물>을 선택한 계기에 대해 “시나리오 보면서 치호같은 생활을 하지 않았지만, 치호의 마음을 알 것 같았다. 공감되더라”며 이유를 들었다.

덧붙여 캐스팅 이유에 대해 이병헌 감독은 “우빈의 경우 이전에 무거운 역할도 했었지만, 그의 귀엽고 가벼운 면을 써먹었으면 좋겠다 싶었다. 잘 걸렸다 싶었다”라는 솔직한 발언에 모두를 웃게 했다.

김우빈은 이병헌 감독에게 “감독님이 천재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현장에서 너무 즐거웠고 그런 분위기를 만들어주셨다. 앵글 안에서 자유롭게 놀 수 있게 해주셨다. 작품 끝나고 든 생각은 감독님이랑 다시 한 번 해보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는데, 그러자 이 감독은 “그런 영광은 드릴 생각은 있다”는 재치있는 멘트로 또 한 번 좌중을 폭소케 했다.

한편 <스물>은 오는 3월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류마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