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Suits)’ 진희경-채정안-고성희, 3인 3색 커리어우먼이 온다

Comments (0) Drama

‘슈츠(Suits)’에는 진희경, 채정안, 고성희 3인 3색 커리어우먼이 있다.

4월 25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연출 김진우/제작 몬스터 유니온, 엔터미디어픽쳐스)가 첫 방송된다. ‘슈츠(Suits)’는 대한민국 남자배우 최강투톱으로 불리는 장동건, 박형식의 출연으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슈츠(Suits)’를 기대하게 만드는 요인 중 하나는 스타일리시 로펌 오피스물이라는 특별한 장르다. 지금껏 베일에 감춰져 있던, 치열하지만 궁금한 동경의 공간인 로펌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이야기를 매력적인 인물들을 통해 보여주는 것. 이를 위해 로펌이란 공간보다 더 매력적인 인물들이 ‘슈츠(Suits)’를 위해 뭉쳤다.

‘슈츠(Suits)’에는 매력적인 3인의 커리어우먼이 등장한다. 대한민국 최고 로펌 ‘강&함’의 1인자인 진희경(강하연 역), 무슨 일이든 척척 해결하는 ‘강&함’의 진정한 능력자 채정안(홍다함 역), 아름다운 외모와 똑 부러지는 일 처리 능력을 지닌 이상적인 패러리걸(Paralegal) 고성희(김지나 역)이 그 주인공이다.

11일 드라마 제작진이 공개한 캐릭터 스틸에서 진희경, 채정안, 고성희 3인3색 커리어우먼의 저마다 각자 다른 스타일을 자랑했다. 가장 먼저 진희경은 성공한 여성리더의 면모를 임팩트 있게 담아냈다. 단호한 표정, 눈빛은 극중 강하연의 부드러운 카리스마와 냉철한 이성을 동시에 보여준다.

이어 채정안은 일이면 일, 스타일이면 스타일 모든 면에서 센스만점인 멋진언니 면모를 과시했다. 마지막으로 고성희는 지성, 열정을 모두 지닌 법률전문가 모습을 보여줬다.

더욱이 진희경, 채정안, 고성희 세 여배우가 보여준 3색의 오피스룩 스타일링은 눈길을 끈다. 심플하고 모던한 진희경, 스타일리시하고 매력적인 채정안, 깔끔하고 여성스러운 고성희까지 세 여배우가 ‘슈츠(Suits)’에서 보여줄 스타일 또한 특별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슈츠(Suits)’는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천재적인 기억력을 탑재한 가짜 신입 변호사의 브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추리의 여왕2’ 후속으로 오는 4월 25일 수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안수윤 인턴기자 / 사진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쳐스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