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순정에 반하다’ 윤현민 “사랑하는 여자를 뒤에서 바라만보는 순정남”

Comments (0) Drama

3

[Spot] ‘순정에 반하다’ 윤현민 “사랑하는 여자를 뒤에서 바라만보는 순정남”

3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신사옥에서 새 금토 드라마 ‘순정에 반하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정경호, 김소연, 윤현민, 지영수 PD와 제작진 일동이 함께했다.

‘순정에 반하다’는 피도 눈물도 없는 냉혈남이 새 심장을 얻은 후 오직 한 여자에게만 뜨거운 가슴을 지닌 감성 충만한 순정남으로 180도 달라지면서 벌어지는 로맨틱 힐링 드라마다.

윤현민은 이준희 역을 맡았다. “최연소 임원직에 오르는 차갑고 냉철한 인물”이라며 “사랑하는 여자를 뒤에서 지켜주고 바라보는 순정남”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지영수 PD는 그의 캐스팅에 대해 “떠오르는 별 중에서 연기력을 갖춘 드문 배우”라고 칭찬했다.

1-1

‘순정에 반하다’ 속 브로맨스? 김소연과의 커플 촬영에서 머뭇거렸던 정경호, 윤현민. 정작 두 사람 촬영에서는 확실한 커플케미를 선보였다.

극중 캐릭터처럼 바라만 보는 사랑을 해본적 있냐는 물음에 “중학교 때 있었던 것 같다”며 “교회 누나였다. 그때 제가 야구 선수였는데 그분이 야구부 주장과 사귀었다”며 아픈(?) 기억을 털어놨다. 실제로 연애에 있어 적극적인 편이라고.

윤현민은 선배 김소연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서 “김소연에게 반했다. 사적으로도 좋은 선배인 것 같다. 극중 캐릭터가 너무 사랑스럽다. 누나와 촬영하는 날 고대하고 있다”고 말하자 김소연은 “윤현민에 대해 매너가 되게 좋다. 몸에 배인 친절과 사람을 기분 좋게하는 에너지가 있는 것 같다”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윤현민은 시청률 10%가 넘으면 드라마가 끝나는 6월에 결혼하는 신부에게 축가를 불러드리겠다고 공약했다.

한편 ‘순정에 반하다’는 JTBC에서 4월 3일 금요일 밤 9시 45분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류마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