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순정에 반하다’ 김소연 “시청률 10% 넘으면 비서분들 저녁초대”

Comments (0) Drama

4

[Spot] ‘순정에 반하다’ 김소연 “시청률 10% 넘으면 비서분들 저녁초대”

3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신사옥에서 새 금토 드라마 ‘순정에 반하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정경호, 김소연, 윤현민, 지영수 PD와 제작진 일동이 함께했다.

‘순정에 반하다’는 피도 눈물도 없는 냉혈남이 새 심장을 얻은 후 오직 한 여자에게만 뜨거운 가슴을 지닌 감성 충만한 순정남으로 180도 달라지면서 벌어지는 로맨틱 힐링 드라마다.

드라마에서 김소연은 사랑스럽고 가슴 따뜻한 여주인공 ‘순정’ 역을 맡았다. 그는 “순정은 일에서 철두철미하지만 알고보면 털털한 성격”이라고 설명했다.

캐릭터의 어떤 면에 중점을 두고 연기를 할지를 묻는 말에 “순정의 모습이 회사 안팎에서 다르다. 그걸 구분하고자 한다”며 “비서 일 때는 딱딱한 부분도 있지만, 평소에는 편안한 차림에 편한 말투를 쓴다. 두 입장일 때 말투가 다르다. 그런 부분에 신경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4-2

김소연은 시청률 10%가 넘으면 비서분들을 초대해 저녁을 대접하겠다고 했다.

올해 김소연은 MBC ‘진짜 사나이’에서 꾸밈없는 솔직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주목을 받았고, JTBC ‘비정상회담’에서도 매력적인 여배우의 모습을 선보였다. 이에 대해 “저를 좋게 봐주시는 것 같다”며 “어제 ‘비정상회담’을 보신 어머니가 저런 말 잘하는 사람에 끼지 말라 하셨다. 제가 어수선하고 말도 조리있게 못하는 게 불편하셨다 보다”라며 웃어 보였다.

덧붙여 “좋은 모습으로 잘 봐주셔서 감사드린다. 예능은 언제나 도전하고 싶다”며 예능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순정에 반하다’는 JTBC에서 4월 3일 금요일 밤 9시 45분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류마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