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순수의 시대’ 장혁, 카리스마의 결정체

Comments (0) Film

4-1-0-1 (2)

[Spot] ‘순수의 시대’ 장혁, 카리스마의 결정체

24일 서울시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영화 <순수의 시대>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신하균, 장혁, 강한나, 강하늘과 연출을 맡은 안상훈 감독이 함께했다.

장혁은 왕자 이방원 역할로 카리스마를 지닌 성격을 연기했다.

기존의 수많은 드라마와 영화에서 다뤄왔던 이방원에서 어떠한 차별점을 두었냐는 물음에 “널리 알려진 왕들의 고정된 이미지가 있다. 우리가 생각하는 그들의 이미지 같은 부분을 가져가려고 했다”며 “이방원은 야망 있고 이성적일 거로 생각하는데, 감성적인 것을 풀어 영화에 담아보고자 했다”며 설명했다.

영화 <순수의 시대>는 조선개국 7년, 왕자의 난 이후 1398년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3월 5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류마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