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한혜진X윤상현, ‘애틋+다정’ 부부 케미 ‘기대 UP’

Comments (0) Drama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한혜진-윤상현의 한밤중 그네 데이트가 포착됐다.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극본 정하연/연출 정지인 김성용/제작 ㈜넘버쓰리픽쳐스 이하 ‘손 꼭 잡고’) 측이 19일, 한혜진(남현주 역)-윤상현(김도영 역)의 첫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손 꼭 잡고’는 삶의 끝자락에서 예기치 않게 찾아온 사랑, 설레고 찬란한 생의 마지막 멜로를 그린 드라마. ‘손 꼭 잡고’는 드라마 ‘명성황후’, ‘달콤한 인생’ 등을 통해 시대극과 현대극을 아우르며 필력을 과시한 ‘드라마계의 대부’ 정하연 작가와 드라마 ‘자체 발광 오피스’를 통해 통통 튀는 연출력을 뽐낸 정지인 감독이 손을 잡고 선보이는 2018년 MBC 첫 수목 미니시리즈라는 점에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중 한혜진은 삶의 끝자락에서 새 사랑을 만나게 되는 여자 ‘남현주’ 역을, 윤상현은 아내와 십여 년만에 나타난 첫사랑 사이에서 아슬아슬하게 줄타기를 하는 남자 ‘김도영’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대학교 때 만나 결혼한 부부로 휘몰아치는 사건 속에 위태로운 부부 케미를 선보일 예정.

공개된 스틸은 극중 한혜진과 윤상현의 결혼 기념일 모습. 두 사람은 집 앞 정원에 놓인 그네에 나란히 앉아 달콤한 애정을 뿜어 내고 있다. 담요를 나란히 덮은 채 미소 짓는 두 사람의 모습이 보는 이들까지 포근하고 편안하게 만든다. 특히 한혜진은 윤상현의 팔을 감싸 안고 폭 기대고 있는데 밤하늘을 바라보며 밝게 웃음 짓고 있는 한혜진의 미모가 눈부시다. 그런가 하면 한혜진을 지그시 바라보고 있는 윤상현의 눈빛에서 다정함이 뚝뚝 떨어져 보는 이들을 설레게 만든다. 이토록 아름다운 두 사람의 모습으로 하여금 ‘손 꼭 잡고’에서 펼쳐질 생의 마지막 사랑에 기대를 한껏 높이고 있다.

본 스틸 컷은 지난 2월 중순 파주에서 촬영된 것으로 이날은 올 겨울 마지막 한파로 인해 체감 온도가 영하 20도까지 내려간 상황.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은 촬영 준비부터 리허설까지 꼼꼼하게 스태프들과 동선을 체크하며 첫 촬영에 심혈을 기울였다. 특히 한혜진은 4년만의 복귀라는 것이 무색할 정도로 야무지고 밝은 모습으로 촬영에 임했다. 그런가 하면 윤상현은 촬영 중간 중간 스태프들에게 농담을 건네며 영하의 추운 날씨 속에서도 촬영장에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는 전언이다.

오랜만에 촬영을 마친 한혜진은 “긴장된 첫 촬영이었다. 하지만 막상 촬영을 시작하니 스태프 분들과 감독님들이 덕분에 편하고 무사하게 잘 마친 것 같다. 앞으로 감정이 휘몰아칠 현주의 모습을 기대해 달라”며 첫 촬영 소감을 전했다. 더불어 윤상현은 “처음으로 정통 멜로 드라마에 참여하게 돼 설레기도 하고 긴장도 된다. 추운 날씨이지만 좋은 배우들, 제작진 덕분에 훈훈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을 시작할 수 있었다. 김도영 캐릭터로 새로운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 다가오는 봄날 따뜻한 드라마로 인사드릴 테니 많이 기대해주셨음 좋겠다”라고 전해 관심을 높였다.

한편,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는 삶의 끝자락에서 예기치 않게 찾아온 사랑, 설레고 찬란한 생의 마지막 멜로를 그린 드라마. 오는 3월 14일 수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