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2019 일본 투어 ‘HARU’ 후쿠오카 성료…3만 관객 동원

Comments (0) MUSIC

그룹 세븐틴이 일본 투어의 첫 공연 후쿠오카 콘서트를 성료, ‘SEVENTEEN 2019 JAPAN TOUR ‘HARU’’의 성공적인 시작을 알렸다.

국내를 넘어 글로벌한 인기를 얻고 있는 세븐틴이 지난 4월 2일 후쿠오카 마린 멧세 콘서트를 시작으로 한 달간 일본 투어 ‘SEVENTEEN 2019 JAPAN TOUR ‘HARU’’를 진행, 5개 도시 16회 공연으로 콘서트·팬미팅을 통해 팬들을 만난다.

먼저 지난 2~3일 양일간 진행된 일본 투어의 첫 공연인 후쿠오카 마린 멧세 콘서트에서 세븐틴은 총 3만여 명 관객을 동원, 약 3시간 동안 팬들과 함께 호흡하며 즐기는 것은 물론 환상적이고 완벽한 공연을 선사해 현장의 뜨거운 열기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또한 일본 투어 콘서트에서 5월 29일 발매될 일본 싱글 ‘Happy Ending’의 수록곡이자 한국 미니 5집 타이틀곡인 ‘어쩌나’의 일본어 버전 ‘Oh My!’ -Japanese ver.을 최초로 선보이는가 하면, ‘Crazy in Love’ Mix 버전, ‘울고 싶지 않아’ Acoustic 버전 등 다양한 버전을 처음으로 공개해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으며 세븐틴의 트레이드 마크인 청량함을 넘어 파워풀한 군무, 섹시미, 감성적인 보컬까지 다채로운 매력으로 수많은 일본 현지 관객들을 열광시켜 단연 K-POP 대세돌임을 과시했다.

특히 성황리에 진행되고 있는 ‘SEVENTEEN 2019 JAPAN TOUR ‘HARU’’투어는 오는 27일까지 ‘HARU’를 테마로 전개되는 아름다운 스테이지 구성으로 팬들에게 더욱 특별함을 선사할 예정이며, 이미 콘서트 티켓은 전 회차 전석 매진 행렬을 기록했다고 밝혀져 일본 현지에서도 많은 관심을 얻고 있다.

이처럼 국내를 넘어 일본에서도 엄청난 화력을 보이고 있는 세븐틴은 오는 5월 29일에는 일본 첫 싱글 ‘Happy Ending’을 발매할 예정이며, 이번 싱글 또한 일본 오리지널 곡을 수록하여 더욱 기대가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뿐만 아니라 앞서 지난해 5월 일본 데뷔 미니 앨범 ‘WE MAKE YOU’로 2018년도 오리콘 연간 인디즈 랭킹 앨범 부문 1위, 일본 레코드 협회에서 선정한 ‘골드 디스크 인정 작품’ 골드 획득, 골드디스크 대상 2관왕 달성 등 대단한 기록과 성적을 이뤄낸 만큼 앞으로 이들이 보여줄 글로벌한 성장에 가요계의 이목이 주목되고 있다.

한편, 세븐틴은 일본 투어 ‘SEVENTEEN 2019 JAPAN TOUR ‘HARU’’를 성황리에 진행하고 있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플레디스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