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황소’ 마동석 “아시아의 드웨인 존슨 수식어는 과찬…액션 쾌감 드리고 파”

Comments (0) Film

‘성난황소’ 마동석과 김민호 감독이 액션 쾌감을 드리기 위해 노력했다고 언급했다.

8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성난황소’(감독 김민호)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마동석 송지효, 김성오, 김민재, 박지환, 김민호 감독이 자리했다.

이날 마동석은 “‘아시아의 드웨인 존슨’이라는 수식어는 과찬”이라며 “맡은 바에 최선을 다할 뿐이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캐릭터와 드라마에 걸맞은 액션이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허명행 무술 감독님이 액션 디자인을 잘 해주셨다”며 “감독님이 조금 변주된 통쾌한 액션을 보여주길 원하셨다. 극 중 쌓아나가는 드라마도 중요했다. 그 부분에 더 신경을 썼다”고 밝혔다.

연출을 맡은 김민호 감독은 “이제껏 보지 못한 마동석의 진짜 시원한 액션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맨주먹으로 할 수 있는 타격감 있는 액션들을 보여주면서 관객분들에게 어떤 액션 쾌감을 드리고 싶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덧붙여 “동철(마동석), 지수(송지효)의 감정선을 따라가다 보면 긴장감이나 긴박감이 흐르지만, 춘식(박지환)이 등장하면 예상하지 못한 웃음이나 유머를 드리고 싶었다. 스릴과 즐거움을 드리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강조했다.

‘성난황소’는 한번 성나면 무섭게 돌변하는 ‘동철’(마동석)이 납치된 아내 ‘지수'(송지효)를 구하기 위해 무한 돌진하는 통쾌한 액션 영화로 오는 11월 22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