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황소’ 김성오 “납치범 연기? 악역의 생동감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해”

Comments (0) Film

‘성난황소’ 김성오가 납치범 연기를 위해 노력한 부분을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성난황소’(감독 김민호)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마동석 송지효, 김성오, 김민재, 박지환, 김민호 감독이 자리했다.

이날 김성오는 “영화에서 ‘기태’라는 이름이 안 나온다”며 “납치범 역할이다. 오늘 영화를 처음 봤는데, 재미있게 봐서 기분 좋다. 감독님께 감사드린다”며 영화를 본 소감을 전했다.

이어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감독님과 대화의 시간을 보냈고 술도 많이 먹었다”며 “감독님께서 영화 이야기하는 걸 좋아하시고 저도 좋아한다. 쓰잘머리 없는 짓이지만 ‘성난황소’를 두고 이런저런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라고 말했다.

또 “대본 안에서 어떡하면 납치범 역할을 생동감 있게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성난황소’는 한번 성나면 무섭게 돌변하는 ‘동철’(마동석)이 납치된 아내 ‘지수'(송지효)를 구하기 위해 무한 돌진하는 통쾌한 액션 영화로 오는 11월 22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