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국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로 2년만 안방극장 컴백

Comments (0) Drama

배우 서인국이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에 출연을 확정 지으며, 약 2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tvN 하반기 첫 방송 예정인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유제원 연출/송혜진 극본/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측은 30일 오후 “서인국이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의 남자 주인공으로 캐스팅을 최종 확정했다”고 전했다.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은 2002년 일본 후지 TV에서 방영된 동명의 작품을 리메이크한다. 기무라 타쿠야, 후카츠 에리가 주연을 맡아 국내에서도 두터운 팬층을 확보한 작품이기도 하다.

서인국은 극 중 수제 맥주 회사 양조장의 제1조수 ‘김무영’ 역을 맡았다. 무심한 듯하지만 아이 같은 천진난만함이 있는 반전 매력의 소유자. 이번 작품을 통해 여심을 흔드는 멜로 눈빛에서 보호 본능을 자극하는 마성의 매력까지 아낌없이 뽐낼 예정이다.

tvN ‘응답하라 1997’, ‘고교처세왕’, SBS ‘주군의 태양’, MBC ‘쇼핑왕루이’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 입지를 넓혔다. 이번 작품으로 그의 복귀에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무엇보다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을 통해 ‘고교처세왕’ 유제원 감독과 4년 만에 재회해 관심을 높인다. 올 하반기 첫 방송 예정.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서인국 소속사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