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희X손나은, 공포영화 ‘여곡성’ 20일 크랭크인

Comments (0) Film

1986년 개봉한 동명의 영화를 리메이크한 ‘여곡성'(감독 유영선)이 지난 12월 20일 크랭크인 했다.

영화 ‘여곡성’은 집안의 세 아들이 혼례날 의문사하는 등 원혼이 한 집안을 풍비박산 내는 과정을 그린 공포 사극물이다. 지난 12월 15일 고사를 치른 제작진과 배우들은, 12월 20일에 첫 촬영을 시작했다.

역대 국내 공포영화 중 가장 인상깊은 작품으로 뽑히는 ‘여곡성’은 이번 리메이크를 통해 한층 세련되고 정제된 스릴을 선사할 예정으로, 2014년 데뷔작인 호러 영화 ‘마녀’로 제15회 전주국제영화제 무비꼴라쥬상을 수상하며 큰 주목을 받았던 유영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영화 ‘추격자’와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에서 존재감 넘치는 스릴러 연기를 선보이며 명실상부한 충무로 대표 연기파 여배우 대열에 오른 서영희가 천민 출신의 정경부인 신씨 역을, 브라운관을 넘어 스크린 연기 첫 도전장을 내미는 대한민국 대표 걸그룹 ‘에이핑크’ 소속의 손나은이 그녀의 며느리 옥분 역을 맡아 두 주연 배우의 신선한 연기 호흡이 주목된다.

또한, 최근 tvN 드라마 ‘치즈 인더 트랩’에서 주연을 맡아 발랄한 매력을 보여줬던 박민지와 최근 종영한 MBC 드라마 ‘병원선’에서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줬던 이민호가 합류하여 한 가문에서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공포를 함께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2018년 개봉 예정.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스마일이엔티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