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혜선X양세종, 파격 이미지 변신에 기대 UP↑

Comments (0) Drama

‘대세 남녀’ 신혜선-양세종이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로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하고 있다.

‘기름진 멜로’의 후속으로 오는 23일 밤 10시 첫 방송될 하반기 로코 기대작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극본 조성희, 연출 조수원, 제작 본팩토리)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우서리(신혜선)와 세상과 단절하고 살아온 공우진(양세종), 이들이 펼치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너의 목소리가 들려’를 연출한 조수원PD와 ‘그녀는 예뻤다’를 집필한 조성희 작가의 야심작이다.

이 가운데 신혜선-양세종의 연기 변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공개된 스틸 속 신혜선은 티없이 해맑은 표정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신혜선은 열일곱 멘탈을 가진 서른 살 우서리를 통해 발랄하고 통통 튀는 매력을 보여줄 예정. 이와 함께 잔뜩 헝클어진 머리칼과 초췌한 얼굴을 한 신혜선의 모습이 공개돼 웃음을 선사한다.

그런가 하면 양세종은 앞서 공개된 스틸과 티저 영상에서 바야바 분장을 하는가 하면, 사물들의 길이를 재는 엉뚱한 행동을 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에 더해 양세종은 극중 시크한 얼굴로 엉뚱한 행동을 일삼고, 난데 없는 타이밍에 농담을 던지는 공우진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독특하고 신선한 매력을 느끼게 해줄 것으로 보여 관심이 고조된다.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기름진 멜로’ 후속으로 오는 23일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겟잇케이 장은진 인턴기자 / 사진 본팩토리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