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류사회’ 박해일-수애 “부부지만 동지처럼 지내는 독특한 관계”

Comments (0) Film

‘상류사회’ 박해일-수애가 부부로 연기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2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상류사회’(감독 변혁)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변혁 감독을 비롯해 주연배우 박해일, 수애가 참석했다.

이날 박해일은 “(극 중) 부부지만 동지처럼 지내는 모습이었다”며 “그러다 보니까 더 친구처럼 동료처럼 대하게 되었다. 영화 속 모습은 독특한 부부관계였다. 수애 씨와 서로 주고받는 대사들의 느낌이 편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수애는 “촬영을 시작하기 전에는 동지라고 생각했는데, 촬영 끝나고 보니까, 내 편이고 나의 민낯을 보여줄 수 있는 남편이 아니었나 싶다”고 했다.

또 “촬영하면서도 조금 어려울 거라고 생각했다. 현장에서 냉철하시고 따뜻하시다”고 웃어 보이며 “회식이 많아서 가까이 지켜볼 시간이 많았다. 현장에서는 친구처럼 오빠처럼 대해주셔서 너무 즐거웠다”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영화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오는 8월 29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