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자의 기억법’ 설현 “하루하루 도전하는 느낌으로 촬영해”

Comments (0) Film

배우  설현이 ‘살인자의 기억법’ 촬영 소감을 전했다.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감독 원신연)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설경구, 김남길, 오달수, 설현 등이 자리했다.

이날 설현은 “처음 해보는 것들이 많았다. 산에서 맨발로 뛰어다니기도 하고 뒹구르기도 했다. 재미있었고 하루하루가 도전하는 느낌으로 촬영장을 나가는 느낌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연출을 맡은 원신연 감독은 “설현은 캐릭터를 위해 오랫동안 준비를 해왔다”며 “병수(설경구)의 딸로 살았고, 그런 준비들이 있기 때문에 본능적으로 연기를 한 것 같다”고 말해 영화에 거는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김영하 작가의 베스트셀러 소설을 영화화한 작품 ‘살인자의 기억법’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은퇴한 연쇄살인범 병수(설경구)가 새로운 살인범 태주(김남길)의 등장으로 잊혔던 살인습관이 되살아나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 9월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