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자의 기억법’ 설경구 “체중 감량? 숙소서 줄넘기로 땀 빼”

Comments (0) Film

‘살인자의 기억법’ 설경구가 캐릭터를 위해 혹독한 체중 감량 사연을 공개했다.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감독 원신연)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설경구, 김남길, 오달수, 설현 등이 자리했다.

이날 설경구는 “캐릭터가 나이를 좀 먹어야 했다”며 “특수분장을 해본 적이 있는데 불편했었다. 그래서 ‘네가 한번 늙어보겠다 했다. 감독님은 50대 후반을 말씀하셨지만, 전 심정적으로는 70대로 생각하고 뺐다”고 했다.

이어 “목젖부터 늙어가더라. 테스트 촬영하는데 촬영 감독이 진짜 늙었다고 해줬다. 다행이다 싶었다”고 전했다.

덧붙여 “몸무게는 68kg을 찍어서 감독님께 보내고 그다음부터 체크 하지 않았다”며 “촬영 중 관리가 힘들었다. 추우면 살이 안 빠진다. 현장 도착하기 전부터 숙소에서 줄넘기하며 땀 뺐다”고 전해 프로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김영하 작가의 베스트셀러 소설을 영화화한 작품 ‘살인자의 기억법’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은퇴한 연쇄살인범 병수(설경구)가 새로운 살인범 태주(김남길)의 등장으로 잊혔던 살인습관이 되살아나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 9월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