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우도환, “‘지신’ 역할로 기존에 없던 악역 만들고 싶어”

Comments (0) Film

올여름 기대작 ‘사자'(감독 김주환)의 우도환이 악을 퍼뜨리는 검은 주교 ‘지신’ 역할로 극의 긴장감을 더한다.

영화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2017년 여름 영화 ‘청년경찰'(565만 명) 김주환 감독과 박서준의 의기투합, 여기에 안성기-우도환까지 대한민국 대표 국민배우와 젊은 피의 조합이 더해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드라마 ‘매드독’, ‘구해줘’를 통해 개성 있는 마스크와 강렬한 연기를 선보이며 라이징 스타로 떠오른 우도환이 ‘사자’에 서 악을 퍼뜨리는 검은 주교 ‘지신’으로 분한다. 베일에 둘러싸인 미스터리한 인물 ‘지신’은 상대의 약점을 꿰뚫고 이용하는데 탁월한 재능을 가진 캐릭터로 ‘용후’와 ‘안신부’에 의해 자신의 계획에 균열이 가기 시작하자 그들의 주변을 맴도는 인물이다.

“기존에 없었던 악역을 만들고 싶었다”고 전한 우도환은 미스터리한 매력의 ‘지신’ 역을 위해 선과 악을 넘나드는 세밀한 연기뿐만 아니라 5시간이 넘는 특수 분장을 소화해내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높인다.

또한 ‘지신’을 쫓는 ‘용후’ 역 박서준과 ‘안신부’ 역 안성기와의 팽팽한 대립 속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를 선보이며 극의 몰입도를 더할 예정이다. 김주환 감독이 “선과 악의 완벽한 미드필드 같은 존재다. ‘지신’ 역에 완벽한 캐스팅이었다.”고 전한 우도환은 특별한 열연을 통해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긴장감을 선사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길 것이다.

강력한 악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신선한 이야기와 새로운 소재, 차별화된 액션과 볼거리에 매력적인 배우들의 조합이 더해진 2019년 최고 기대작 ‘사자’는 오는 7월 개봉 예정이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