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바하’ 박정민 ‘탈색 헤어스타일? 밖에 돌아다닐 수 없었다”

Comments (0) Film

‘사바하’ 박정민이 탈색 헤어스타일을 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2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사바하'(감독 장재현)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이정재, 박정민, 이재인, 진선규, 장재현 감독이 참석했다.

극 중 박정민이 맡은 미스터리한 정비공 ‘나한’ 역을 맡아 탈색을 감행했다. 이날 그는 “시나리오를 보고 알 수 없는 인물이라 튀지 않는 인물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 “감독님이 탈색했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왜 해야 하냐고 질문했더니 나름의 이유가 있었다”며 “오히려 불균형한 면들이 나한이 살고 있는 세계가 컬러풀하고 색채가 있는 게 에너지가 있어 보이고 긴장감을 줄 수 있다고 말씀하셔서 설득당했다”며 “그래서 받아들이고 탈색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헤어스타일로 밖에 돌아다니는 게 고난의 연속이었다. 뿌리는 탈색이 잘 안 되어 있다”며 “요즘 저러고 다니는 사람 별로 없다. 지나다니면 사람들이 많이 쳐다봤었다. 모자를 쓰면 더 이상했다. 영화 ‘괴물’에서 송강호 선배가 이런 헤어스타일로 나온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영화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목사’(이정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작품으로 오는 2월 20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