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반’ 류준열 “건조한 감정의 민재 역할, 뻔하지 않았으면 했다”

Comments (0) Film

‘뺑반’ 류준열이 뻔하지 않은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다고 했다.

24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뺑반'(감독 한준희)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공효진, 류준열, 조정석, 염정아, 전혜진, 한준희 감독이 자리했다.

극 중 류준열은 뺑반 에이스 순경 서민재 역을 맡았다. 이날 그는 “민재 캐릭터가 처음에는 이런 결은 아니었던 것 같다”며 “감독님과 이야기 나누면서 캐릭터 방향을 제시했고, 그걸 감독님이 반겨주셨다. 민재라는 인물은 뻔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민재가 감정 과잉으로 보이지 않았으면 싶었다. 영화에서 캐릭터 감정을 격정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이 없는데, 제 인생도 그러고 여러분의 인생도 비슷할 거라고 생각한다”며 “과거의 상황에 직면했을 때 민재라는 인물이 건조하게 보였으면 싶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뺑반’은 통제불능 스피드광 사업가를 쫓는 뺑소니 전담반 ‘뺑반’의 고군분투 활약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로 오는 1월 30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