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달 푸른 해’ 이이경x남규리, 연쇄살인 전담수사팀 꾸린다..본격 수사 예고

Comments (0) Drama

‘붉은 달 푸른 해’ 이이경과 남규리가 본격적으로 연쇄살인사건 수사에 돌입한다.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극본 도현정/연출 최정규/제작 메가몬스터)가 연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있다. 관련 없어 보이던 사망사건들이 하나 둘씩 묶이고 “시(詩)가 있는 죽음에는 항상 아이가 있다”는 메시지가 수면에 드러나면서 추리하는 재미를 한껏 높였다는 반응이다.

이런 가운데 12월 12일 ‘붉은 달 푸른 해’ 제작진이 본격적으로 연쇄 살인사건 수사에 돌입하는 강지헌(이이경), 전수영(남규리)의 모습을 공개해 열혈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은 오늘(12일) 방송되는 ‘붉은 달 푸른 해’ 13~14회 한 장면을 포착한 것이다. 사진 속 강지헌과 전수영은 정보과에 근무하는 경찰 권찬욱(연제형)과 함께 짐을 나르는 등 새로운 사무실을 꾸리고 있는 모습이다. 한껏 진지한 세 사람의 표정이 긴장감을 유발한다.

강지헌과 전수영은 박지혜 살인사건, 자동차 변사사건, 미라 여인 사건을 연이어 수사했다. 해당 사건들은 모두 범인이 밝혀지거나, 자살로 판명되며 일단락되는 듯 보였다. 하지만 차우경(김선아)과 얽히며 “시(詩)가 있는 죽음에는 항상 아이가 있다”는 메시지를 파악했고, 세 사건 다 진범이 따로 있을 수 있다는 새 국면에 접어들었다.

이와 관련 ‘붉은 달 푸른 해’ 제작진은 “오늘(12일) 방송되는 13~14회에서 경찰은 일련의 사건들을 ‘연쇄살인’으로 판단,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한다. 이에 강지헌과 전수영, 권찬욱이 ‘전담수사팀’을 구성하게 된 것이다. 일반적인 살인사건과 연쇄살인사건은 접근법부터 다르다. 지금까지와 다른 접근법으로 사건들과 마주하게 될 강지헌과 전수영의 이야기, 이를 통해 밝혀질 충격적인 사건들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는 의문의 아이, 의문의 사건과 마주한 한 여자가 시(詩)를 단서로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를 예고하며 안방극장 호기심을 자극하는 ‘붉은 달 푸른 해’ 13~14회는 오늘(12일) 수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메가몬스터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