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달 푸른 해’ 이이경-남규리, 잠복수사 돌입…’붉은 울음’을 잡아라

Comments (0) Drama

‘붉은 달 푸른 해’ 이이경, 남규리가 잠복수사에 나선다.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극본 도현정/연출 최정규/제작 메가몬스터)가 회를 거듭할수록 심장이 쫄깃해지는 충격 전개로 안방극장을 휘어잡고 있다.

12월 26일 방송된 ‘붉은 달 푸른 해’ 19~20회에서 5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 파렴치한 개장수 고성환(백현진)이 처참하게 살해당한 것. ‘붉은 울음’의 살인은 더 과감하고 잔혹해지고 있다. 경찰 강지헌(이이경)과 전수영(남규리)은 ‘붉은 울음’을 잡기 위해 더 처절하게 매달리게 됐다.

이런 가운데 12월 27일 ‘붉은 달 푸른 해’ 제작진이 ‘붉은 울음’을 쫓기 위해 변장 및 잠복수사에 나선 강지헌, 전수영의 모습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공개된 사진 속 강지헌과 전수영은 크리스마스를 맞이해 수많은 인파로 북적대는 곳에 있다. 두 사람은 ‘경찰’이라는 정체를 숨기려는 듯 각자 청소부와 산타클로스 판매원으로 변장한 모습.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순간도 의심을 거두지 않은 채 날카로운 눈빛으로 이곳 저곳을 살피는 두 사람의 모습이 궁금증과 긴장감을 유발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오늘(27일) 방송되는 21~22회에서 강지헌과 전수영은 ‘붉은 울음’에 한 발자국 더 다가선다고. 앞서 이들은 사망한 민하정의 인터넷 접속 기록을 통해 ‘레이저 헤드’라는 사이트를 추적, ‘붉은 울음’과의 접속 통로를 파악했다. 급기야 민하정의 아이디와 비밀번호로 해당 사이트 로그인에 성공했다. 이를 통해 강지헌과 전수영이 ‘붉은 울음’과의 연결고리를 찾아나선 것.

이와 관련 ‘붉은 달 푸른 해’ 관계자는 “강지헌과 전수영은 ‘붉은 울음’을 턱 밑까지 추적한다. 언제나 그렇듯 차우경(김선아)도 결정적인 역할을 할 예정이다. 몸 사리지 않고, 변장 및 잠복수사까지 불사한 이들이 과연 연쇄살인사건의 진범으로 추측되는 ‘붉은 울음’의 실마리를 잡을 수 있을지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 21~22회는 오늘(27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메가몬스터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