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라더’ 이동휘 “첫 주연..더 잘됐으면 하는 마음이 커”

Comments (0) Film

‘부라더’ 이동휘가 첫 장편 주연 소감을 전했다.

17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부라더’(감독 장유정)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마동석, 이동휘, 이하늬, 장유정 감독이 함께했다.

이동휘는 ‘부라더’를 통해 상업영화 첫 주연을 맡았다. 그는 “‘빨간 선생님’이라는 드라마 스페셜을 보시고 감독님이 연락해주셨다”며 “이 영화의 애정과 도전하고자 하는 마음이다. 배우로서 새로운 도전을 해야 하는데 잘 맞아서 작품을 같이 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안 떨릴 줄 알았는데 하루하루 더 지날수록 떨리는 것 같다. 주연이든 조연이든 작품을 참여하게 하면 잘되게 하는 마음은 같다고 싶다. 더 잘됐으면 하는 마음이 커진다”고 솔직한 속내를 전했다.

‘부라더’는 뼈대 있는 가문의 진상 형제가 멘탈까지 묘(?)한 여인 오로라를 만나 100년간 봉인된 비밀을 밝히는 초특급 코미디로 오는 11월 2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