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신민아 “초선의원 강선영 통해 정치 소신 드러내 보고 싶어”

Comments (0) Drama

‘보좌관’ 신민아가 자신의 캐릭터를 통해 정치 소신을 드러내 보고 싶다고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 이하 ‘보좌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이정재, 신민아, 이엘리야, 김동준,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 곽정환 감독이 자리했다.

배우 신민아는 유리천장에 도전하는 비례대표 초선 의원이자 당 대변인인 여성 정치인 강선영을 맡았다. 이날 신민아는 “특정 정치인을 생각하고 연기에 임하진 않았다”고 했다.

이어 “강선영을 잘 표현해서 캐릭터의 당당한 매력이나 정치적 생각과 소신을 드러내 보고 싶었다. 초선의원이다 보니까 앞으로 나아가는 한계도 있고 벽에 부딪히는 점도 있다”며 “선영의 방식으로 표현해서 의미있는 캐릭터를 만들고자 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연기 방향을 밝혔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이정재)의 치열한 생존기로 6월 14일(금)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