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 며느리’ 이주연 “함은정과 연기 호흡? 핏줄 섞인 자매 된 것 같아”

Comments (0) Drama

배우 함은정과 이주연이 연기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MBC UHD 특별기획 ‘별별 며느리’(극본 오상희, 연출 이재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함은정, 강경준, 이주연, 차도진, 김청, 조경숙, 문희경이 참석했다.

이날 함은정은 “주연 언니는 티아라 활동하면서 뵈었다. 활동하면서 인사드렸던 기억이 있는데, 자매로 만나서 반가운 마음이 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최근 티아라 앨범 준비 중인데, 워낙 함께 걸그룹 생활을 해서 그런지 ‘바쁘겠다. 할 것이 많겠다’ 이렇게 말씀해주신다. 말하지 않으면서 알 수 있는 무언가가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이주연은 “(동생 역할이) 함은정이라 안심이 됐다”며 “개인적인 친분이 있진 않았다. 극 중 앙숙 사이라 처음부터 친하게 지내지 말아야지 생각했다”며 웃어 보였다.

이어 “한달 반 촬영하고 나니까 핏줄 섞인 자매가 된 것마냥 가까워졌다. 은정이 진짜 동생 같아서, 이러다가 120부작 찍고 나면 진짜 동생이 될 것 같다. 합이 잘 맞게 촬영하고 있다”며 좋은 연기 호흡에 대해 전했다.

‘별별 며느리’는 만났다 하면 으르렁거리는 천적 쌍둥이 자매가 원수 집안의 며느리 대 며느리로 재회하면서 벌어지는 은별(함은정)과 금별(이주연) 자매의 빡세고 피 터지는 ‘별난’ 앙숙 라이프를 유쾌하게 그려낸 가족 드라마.

‘내 딸 금사월’, ‘캐리어를 끄는 여자’로 힘 있는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재진 PD와 ‘싱글파파는 열애 중’, ‘당신 참 예쁘다’, ‘아들 녀석들’의 오상희 작가가 의기투합해 오는 6월 5일(월) 밤 8시 55분 ‘황금 주머니’ 후속으로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