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산’ 이준익 감독 “청춘 3부작의 시작은 ‘동주’ 였다”

Comments (0) Film

‘변산’ 이준익 감독이 ‘동주’부터 ‘청춘 3부작’이 시작됐다고 언급했다.

20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영화 ‘변산’(감독 이준익)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박정민, 김고은, 이준익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이준익 감독은 “청춘 3부작의 동기는 아무래도 ‘동주’ 때문”이라며 “‘동주’에서 안타까운 죽음을 맞이한 청춘에 대해 잊을 수 없었다. ‘박열’이라는 영화에서도 청춘의 외침을 소홀히 할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청춘을 바라기엔 암울했던 시대다. 윤동주, 송몽규, 박열이 원했던 나라를 현재의 청춘들이 살고 있다. 이 청춘들이 많이 사랑하고 다투고 많이 화해하면서 살았으면 좋겠다. 청춘이라는 카테고리 안에 넣는 것도 안 좋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변산’은 꼬일 대로 꼬인 순간, 짝사랑 선미(김고은)의 꼼수로 흑역사 가득한 고향 변산에 강제 소환된 빡센 청춘 학수(박정민)의 인생 최대 위기를 그린 유쾌한 드라마로 오는 7월 4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