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산’ 김고은, 8kg 체중 증량부터 사투리까지..인생 캐릭터 예감

Comments (0) Film

배우 김고은이 영화 ‘변산'(감독 이준익)의 ‘선미’ 캐릭터를 통해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새로운 변신을 예고했다.

영화 ‘변산’은 꼬일 대로 꼬인 순간, 짝사랑 선미(김고은)의 꼼수로 흑역사 가득한 고향 변산에 강제 소환된 빡센 청춘 학수(박정민)의 인생 최대 위기를 그린 유쾌한 드라마.

영화 ‘은교’, ‘차이나타운’, 드라마 ‘도깨비’까지 다양한 작품들에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이며 한류 열풍의 주역으로 자리매김한 대체 불가 배우 김고은이 이준익 감독의 청춘 3부작 영화 ‘변산’으로 스크린에 컴백한다.

2012년 영화 ‘은교’를 통해 충무로에 입성한 배우 김고은은 그해 청룡영화상, 대종상 영화제,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등 유수 영화제의 신인 여우상을 휩쓸며 괴물 신인의 탄생을 알렸다. 이어 tvN 드라마 ‘도깨비’에서 ‘도깨비 신부 지은탁’을 연기해 대한민국에 도깨비 신드롬을 일으키며 스타성까지 겸비한 인기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김고은이 이번 영화 ‘변산’에서는 친근한 고향 친구의 이미지를 위해 체중을 8kg까지 늘리고 귀에 착 붙는 찰진 사투리를 능청스럽게 소화하며 또 한 번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김고은은 “선미라는 캐릭터는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친근한 캐릭터로 복스러운 이미지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감독님도 흔쾌히 좋다고 해주셔서 즐겁게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어 “외모뿐만 아니라 사투리가 어색하면 안 된다는 생각이 가장 컸다. 그래서 사투리 선생님께 더 여쭤보고 연구했다. 또한, 촬영하면서 변산 지역 주민분들한테도 많은 조언을 얻을 수 있었다”며 고향 변산을 한 번도 떠난 적 없는 선미의 캐릭터를 사실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만전의 노력을 기울였던 열정을 전했다.

이준익 감독은 “김고은은 자신이 돋보이는 게 목표가 아니라, 영화 속 캐릭터에 충실한 것을 목표로 정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굉장히 훌륭하다”며 “무엇보다 놀라운 재능을 갖고 있는 배우다. 시나리오의 대사나 지문보다 몇 배의 감칠맛 나는 느낌들을 구현해낸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오는 7월 초 개봉 예정.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메가박스㈜플러스엠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