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칸 영화제 공개, 기립 박수에 주연 배우들 눈시울 붉혀

Comments (0) Film

한국 영화 중 유일하게 제 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화제작 ‘버닝'(감독 이창동)이 월드 프리미어로 전 세계에 첫 베일을 드러냈다.

‘버닝’의 이창동 감독,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가 참석한 가운데 월드 프리미어와 레드카펫은 전 세계 취재진들과 영화인들의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국내 유일 칸 영화제 공식경쟁부문 진출에 빛나는 강렬한 화제작 ‘버닝’이 바로 어제 5월 16일(수) 오후 6시 30분(현지 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전 세계 영화인들에게 첫 공개 됐다.

‘버닝’ 월드 프리미어 경쟁 부문의 한국 대표 진출작의 주인공 이창동 감독과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가 레드카펫에 들어서자 마자 취재진들은 일제히 카메라 셔터를 터트렸다. 뜨거운 취재 스포트라이트에도 ‘버닝’의 주역들은 인상 깊은 의상과 특별한 매너로 화답하며 진정한 레드카펫 주인공의 면모를 보여줬다.

이어진 상영 시간 동안 관객들은 ‘버닝’에 완벽하게 몰입, 이창동 감독이 선사하는 처음보는 독보적인 미스터리와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의 폭발적 열연에 단숨에 빠져들어갔다.

상영 후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자 앉아있던 관객들은 일제히 기립, 엔딩 크레딧이 끝날 때까지 뜨거운 기립 박수와 찬사를 보냈다. 배우들은 달아오른 극장의 분위기에 주체할 수 없는 감동의 감회를 느꼈을 뿐 아니라, 주연 배우들은 눈시울을 붉히며 영화의 여운까지 남겨진 상기된 표정이 카메라에 잡혀 눈길을 끌었다.

한펴, 영화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로 오늘 극장에서 개봉했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파인하우스필름, CGV아트하우스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