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유아인 “시나리오 나오기 전부터 이창동 감독과 작업 꿈꿔”

Comments (0) Film

배우 유아인이 ‘버닝’을 선택한 이유를 언급했다.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버닝’(감독 이창동)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 이창동 감독이 함께했다.

이날 유아인은 작품 선택 이유에 대해 “불러주시면 가야 한다”며 웃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시나리오가 나오기 전부터 감독님과의 작업을 함께 하고 싶었다”며 “시나리오가 나왔을 때 더욱, 작업을 하면서 더더욱 ‘이래서 내가 감독님과 작업 하고 싶었구나’ 싶었다. 굉장히 달갑게 했던 것 같다”고 했다.

또 “(이창동 이라는) 그 이름 안에 너무 많은 것이 많다. 어린 나이 때부터 감독님 작품들을 봐 왔는데 그 작품들이 큰 (역할을) 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영화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 이창동 감독의 8년 만의 신작으로 오는 5월 17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