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세자 도경수X사라진 남지현…눈물 나는 ‘맴찢’ 전개

Comments (0) Drama

‘백일의 낭군님’이 본격적으로 맴찢 전개를 예고했다.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극본 노지설, 연출 이종재, 제작 에이스토리)에서 좌의정 김차언(조성하)에 의해 자신이 세자라는 것을 알게 된 원득(도경수). 행복한 순간을 만끽했던 것도 잠시, 홍심(남지현)과 인사도 하지 못한 채로 헤어지고 말았다. 원치 않아도 세자의 자리로 돌아가야만 하는 원득과 순식간에 사라진 홍심의 모습이 교차되며 오늘(16일) 밤, 전개에 대한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11회 말미에 단오제에서 강제 이별을 하게 된 원득과 홍심. “내 너와 혼인할 것이다”라는 원득의 고백과 함께 앞으로 행복하게 살아갈 날들을 약속했지만, 원심부부 앞에 펼쳐진 상황은 보는 이들의 가슴까지 절절하게 만들었다. 원득의 앞에 나타난 김차언은 “궁으로 가셔야 합니다. 세자저하”라며 원득을 충격에 빠트렸고, 의문의 사내에게 붙잡힌 홍심은 눈 깜짝할 새 사라졌기 때문.

송주현 마을을 떠나 궁으로 돌아온 이율(도경수)과 갑자기 사라진 홍심의 앞날이 더욱 예측불가해진 가운데, 공개된 스틸 컷 속 두 사람의 표정 역시 무겁게 가라앉아있다. 율은 익선관을 쓰고 용포를 입은 근엄한 세자의 모습으로 돌아왔지만, 원득으로 살던 때와 달리 표정이 어둡다. 어딘지 알 수 없는 곳에 쭈그리고 앉은 홍심 또한 멍하니 허공을 응시하고 있다. 금방이라도 눈물이 터질 것만 같은 원득과 홍심의 모습은 단오제에서 사랑을 약조하며 행복했던 때와는 너무나도 달라진 것.

하지만 앞서 공개된 12회 예고 영상(URL) 속에서 율은 여전히 홍심을 걱정하며 그리워하고 있어 안타까움이 커져가고 있다. 특히 “나 또한 내가 원해서 가진 것은 아니다. 그리고 나 역시 내가 원하는 것을 가질 수 없다”는 율의 대사가 먹먹함을 자아내고 있다. 이는 알콩달콩 원심부부에서 애달픈 율심으로, 단짠 전개에서 본격 맴찢 전개로 돌입한 ‘백일의 낭군님’의 향후 이야기가 더욱 궁금해지는 이유다.

‘백일의 낭군님’, 오늘(16일) 화요일 밤 9시 30분 제12회 방송.

겟잇케이 신민경 기자 / 사진 tvN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