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진영, 데뷔 첫 단독 팬미팅 성료…박지훈-이대휘 게스트까지 ‘워너원 형제애’

Comments (0) MUSIC

워너원 출신 가수 배진영이 첫 번째 단독 팬미팅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배진영은 지난 27~28일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첫 번째 단독 팬미팅인 ‘BAE JIN YOUNG 1ST ASIA FANMEETING TOUR IN SEOUL ‘IM YOUNG’을 개최하고 팬들과 만났다.

핑크색 슈트 차림으로 동방신기의 ‘HUG’를 부르며 등장한 그의 모습은 평화의 전당을 가득 채운 팬들의 마음을 시작부터 앗아가기에 충분했다.

이어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경연 무대에서 선보였던 ‘Oh little girl’, 흰 티에 청바지 차림으로 상큼함을 맘껏 발산한 저스틴 비버의 ‘Baby’ 등으로 사랑스러운 면모를 발휘했다.

뿐만 아니라 태민의 ‘MOVE’와 워너원 유닛 활동곡인 ‘11(Prod. 다이나믹듀오)’로 카리스마를 폭발시키며 무대를 장악했다. 직접 고안한 안무의 무대는 넘치는 섹시함으로 팬들에게 감탄을 불러일으키기도.

직접 MC를 본 1부에 이어 2부에서는 아이돌 전문 MC로 유명한 박지선과 함께 팬들을 위한 다양한 코너를 진행한 배진영은 천만 조회수를 돌파한 ‘배바스틱’ 영상을 의상까지 갖춰서 재현함은 물론 팬들의 질문과 요구에 넘치는 애교로 기대 이상의 모습을 보여 헤어나올 수 없는 매력을 보였다. 배진영을 향한 팬들의 애정이 느껴지는 ‘배진영의 입덕 콘테스트’를 시작으로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배진영의 매력 타임 ‘소원을 들어줘 Young’과 ‘배배 대답해줘 Young’까지, 팬들과 함께 풍성한 팬미팅을 만들었다.

또한 27일에는 같은 워너원 출신 박지훈, 28일에는 이대휘가 게스트로 등장해 팬들에게 예상치 못했던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각자의 길을 걸으면서도 꾸준한 연락을 주고 받는다며 팬미팅 게스트 지원사격까지 나선 그들의 끈끈한 ‘워너원 형제애’에 현장은 훈훈함으로 물들었다.

마지막 무대로는 지난 26일 발매한 첫 번째 솔로곡 ‘끝을 받아들이기가 어려워’를 부르며 감성 가득한 목소리로 3시간 가까이 진행된 팬미팅의 막을 내렸다. 여기에 무대 종료 후 팬들에게 보내는 영상메시지로 팬미팅에 함께해준 팬들에게 마무리까지 완벽한 시간을 선사했다.

한편, 배진영은 국내 팬미팅을 시작으로 총 7개국 8개 도시를 잇는 해외 팬미팅 투어에 나서며 오는 5월 18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팬미팅을 개최한 후 일본 오사카와 도쿄(25일, 26일), 싱가포르(6월 8일), 태국 방콕(15일), 홍콩(22일), 대만(23일)을 차례대로 방문해 현지 팬들과 만난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C9엔터테인먼트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