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준기, 기부 프로젝트로 시작…美 기부플랫폼 ‘리프레젠트’ 2주간 참여

Comments (0) Drama

배우 이준기가 기부 프로젝트로 2019년을 시작했다.

이준기는 미국에 기반을 둔 기부 플랫폼 ‘리프레젠트(Represent)’와 함께 ‘Just Go Love’라는 슬로건으로 2주간의 기부프로젝트에 돌입했다. 리프레젠트는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마크 러팔로 등 할리우드의 스타들과 함께 사회 기여에 앞장 선 기부 플랫폼이다.

‘Just Go Love’ 프로젝트는 이준기가 디자인한 상품들을 판매하고 수익금을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기부한다. 이를 위해 이준기가 기획 및 디자인에 적극 참여하는 등 훈훈하게 분위기를 이끌었다는 후문. 새해를 여는 이준기의 새로운 행보에 팬들 역시 환영하고 있다.

이준기는 “제가 많은 사랑과 응원을 받았던 만큼 더 좋은 세상을 위해 힘을 보태고 싶다. 앞으로도 좋은 프로젝트가 있다면 참여도 하고 기획도 할 것이다. 약 2주간 함께하는 ‘Just Go Love’에 많은 관심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준기는 리프레젠트와 처음으로 인연을 맺은 한국 배우다. 리프레젠트 측은 “바르고 건강한 이미지를 지닌 이준기와 프로젝트를 하고 싶었다. 다행이 기부 프로젝트에 적극적이고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며 스태프들을 감동시켰다”고 전했다. 또한 “이준기와 함께하는 글로벌 팬덤도 이 프로젝트에 많은 관심을 보내주고 있어 든든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준기의 ‘Just Go Love’ 프로젝트는 리프레젠트 홈페이지(represent.com/leejoongi)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Represent.com/leejoongi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