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심원들’ 문소리 “압박받는 국민참여재판의 판사 역할..어려웠다”

Comments (0) Film

‘배심원들’ 문소리가 판사 역할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배심원들'(감독 홍승완)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문소리, 박형식, 백수장, 김미경, 윤경호, 조한철, 김홍파, 조수향, 홍승완 감독이 자리했다.

배우 문소리는 대한민국 첫 국민참여재판을 이끄는 재판장 ‘김준겸’ 역을 맡았다.

이날 문소리는 “2008년 첫 국민참여재판 소재도 의미도 있었지만 마음을 모아서 작지만 승리감을 주는 영화라는 점에서 인상적이었다. 그런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많은 배우들이 팀플레이를 하는데, 그런 팀웍이 주는 행복감, 과정에서 오는 즐거움과 만족감이 큰 영화였다. 우리가 촬영하는 과정에서도 이런 것을 느낄 수 있었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어 판사 역할에 대해서는 “많은 사람이 나오는 작품을 이끌어가다 보니 어려웠다. 김준겸은 대한민국 사법부를 대표하는 인물이다. 법을 모르는 배심원들과 반대의 지점이 있는 사법부에 있는 원론적인 판사로서의 자부심과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버텨온 인물을 표현해야 했다. 그래서 권위적이고 보수적으로 보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여성 판사로서 받는 압박과 첫 국민참여재판이라서 온 국민의 이목이 집중되어서 소신 있게 압박감 있게 힘겨워하는 모습 등등 여러 가지 것들을  담고 있는 것 같다.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가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한편,  영화 ‘배심원들’은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5월 15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