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정재영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박보영표’ 코미디가 온다

Comments (0) Film

092107-1

박보영-정재영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박보영표’ 코미디가 온다

영화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가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정재영, 박보영 주연의 영화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제공/배급 NEW | 제작 반짝반짝영화사 | 감독 정기훈)가 11월 개봉을 확정짓고 수습 사원 박보영과 직장 상사 정재영의 신선한 케미스트리를 담아낸 캐릭터 포스터와 캐릭터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는 취직만 하면 인생 풀릴 줄 알았던 수습 ‘도라희’(박보영)가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 상사 ‘하재관’(정재영)을 만나 겪게 되는 극한 분투를 그린 공감코미디이다.

<애자> <반창꼬>를 연출한 웃음과 공감의 귀재 정기훈 감독의 신작이자 20대 대표 여배우 박보영, 연기파 배우 정재영의 첫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는 영화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가 11월 개봉을 확정짓고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 이목을 집중시킨다.

092107-2

이번에 공개된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캐릭터 포스터는 첫 출근 후 탈탈 털린 수습 ‘도라희’ 박보영과 진격의 상사 ‘하재관’ 정재영의 강렬한 대비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과속스캔들’ ‘늑대소년’에 이어 최근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까지 국민 여동생으로 귀여움을 발산해온 박보영이 이번 포스터에서 첫 출근 후 패닉에 빠진 수습 도라희로 완벽한 변신을 선보여 기대를 더한다.

이에 반해 도라희를 향해 손가락을 치켜들고 독설을 퍼붓는 하재관 정재영의 캐릭터 포스터는 오늘 아침 회사에서 만난 듯한 직장 상사의 모습을 코믹하게 재현하고 있어 웃음을 유발한다.

취직만 하면 끝날 줄 알았던 사회 초년생이 전쟁터 같은 사회 생활에서 살아 남기 위한 극한 분투를 그린 공감코미디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NEW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