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감우성VS김하늘, 4차 티저 영상 공개… 현실 공감되는 부부 갈등

Comments (0) Drama

‘바람이 분다’가 감우성, 김하늘의 갈등이 예고되는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2’ 후속으로 오는 27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연출 정정화/ 극본 황주하/ 제작 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측이 위기의 부부 감우성과 김하늘의 모습을 담은 4차 티저를 공개해 현실 공감을 자극했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를 그린다. 지금까지 회자되는 멜로 수작을 남겨온 감우성과 사랑의 여러 얼굴을 자신만의 색으로 그려온 김하늘. 명불허전 ‘멜로 장인’들의 만남은 그 자체로 깊고 진한 감성 멜로를 기대케 한다.

14일 공개된 4차 티저 영상에는 달달하고 애틋했던 앞선 티저와 달리 위태로운 분위기가 감돈다. 수진(김하늘)에게는 와인을 마시는 우아한 시간도 허락되지 않는다. “그냥 하루 제껴”라는 절친 미경(박효주)의 제안도 거절하고 돌아온 집에서 수진을 기다리는 건 잔뜩 어질러진 집안과 소파에 드러누운 남편 도훈(감우성). 서로가 전부였던 두 사람에게서는 달달함은 찾아볼 수 없고, 나오는 것은 한숨뿐이다. “결혼은 도박이야. 혼자 살아. 그게 최고”라고 조언하는 도훈에게선 사랑꾼의 면모는 사라지고 없다.

하루하루가 신경전인 도훈과 수진은 사소한 말조차 싸움의 불씨가 된다. 급기야 감정이 격해진 수진이 물까지 뿌리지만 도훈은 담담할 뿐이다. 결국 수진은 “너랑은 이제 진짜 끝이야”라고 선언한다. 힘들어하는 도훈과 수진의 모습 위로 “사랑의 끝은 결혼이고, 결혼의 완성은 아이라고 생각해?”라는 대사가 생각을 곱씹게 한다.

절규하며 괴로워하는 도훈과 홀로 눈물을 흘리는 수진의 모습은 현실적이어서 더 아프게 다가온다. 두 배우가 그려낼 차원이 다른 어른 멜로에 기대를 더하는 대목. 서로에게 상처를 주며 홀로 슬픔을 삭이는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있는 것인지 궁금해진다.

감우성과 김하늘은 이별 후 다시 사랑에 빠지는 도훈과 수진으로 분해 시청자들의 감성을 두드린다. 갑자기 드리운 시련 속에서 첫사랑이자 아내인 수진만은 지키고 싶은 도훈과 인생의 전부였던 그와의 결혼이 위기를 맞자 예상치 못한 선택을 하는 수진, 이별 후 다시 사랑에 빠지는 도훈과 수진의 특별한 로맨스에 설득력을 입힐 감우성과 김하늘의 세밀함은 ‘바람이 분다’를 기대하게 하는 최고의 관전 포인트다.

한편 ‘바람이 분다’는 ‘으라차차 와이키키 2’ 후속으로 오는 5월 27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JTBC ‘바람이 분다’ 4차 티저 영상 캡처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