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괴’ 이혜리 “스크린 첫 도전? 잘 해야겠다는 마음이 컸다”

Comments (0) Film

‘물괴’ 이혜리가 출연 소감을 전했다.

16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물괴’(감독 허종호)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허종호 감독, 제작자 정태원, 배우 김명민, 김인권, 이혜리(걸스데이), 최우식이 함께했다.

이날 이혜리는 “조선시대와 크리쳐물이라는 점이 작품에 끌렸다. 저 역시 좋은 선배님분들과 감독님 제작자분들과 함께하게 되어서 영광”이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혜리는 ‘물괴’를 통해 첫 스크린 데뷔를 했다. 거기에 액션과 사극까지 첫 도전에 임했다.

그는 “힘든 것보다 처음 도전하는 게 많아서 떨렸고, 잘해야겠다는 마음이 컸다”며 “생각보다 제가 액션을 잘했다. 재미있었다. 활 배울 때도 처음에는 활 하나씩 쏘다가 두 개씩 쏘기도 했다. 되게 어려운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물괴’는 중종 22년, 역병을 품은 괴이한 짐승 ‘물괴’의 등장으로 위태로워진 조선과 소중한 이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건 이들의 사투를 그리는 크리쳐 무비다. 오는 9월 13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