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괴’ 김명민 “이혜리, 자세가 된 배우…연기 위해 비주얼도 포기해”

Comments (0) Film

‘물괴’ 김명민, 이혜리가 끈끈한 부녀 케미를 자랑했다.

16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물괴’(감독 허종호)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허종호 감독, 제작자 정태원, 배우 김명민, 김인권, 이혜리(걸스데이), 최우식이 함께했다.

‘물괴’에서 김명민은 ‘물괴’와 맞서 싸우는 ‘윤겸’ 역할로, 이혜리는 ‘윤겸’의 하나뿐인 딸 ‘명’으로 출연한다.

이날 이혜리는 “사랑 많이 받으면서 찍었다. 윤겸(김명민)의 딸로 나오는데 선배님이 제가 너무 크다고 조금 싫어하셨다”며 “촬영하면서 많이 챙겨주시고 감사하게 촬영했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에 김명민은 “이혜리는 마음 씀씀이도 예쁘고 연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다”며 “처음에 상견례 하고 대본 리딩하고 촬영을 진행하는데 누군지 못 알아 봤다”고 했다.

이어 “자기 비주얼을 생각해서 때를 덜 묻혀도 되는데, 정말 거지같이 하고 나왔다. 많은 보조 출연자분들이 나오시니까 그분 중에 한 분인가 싶었다. ‘선배님 저예요’ 하는데 정말 몰라봤다”고 전했다.

덧붙여 “본인 비주얼은 전혀 생각 안 하는 것도 연기에 임하는 자세다. 그때부터 혜리는 자세가 된 배우구나 싶었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물괴’는 중종 22년, 역병을 품은 괴이한 짐승 ‘물괴’의 등장으로 위태로워진 조선과 소중한 이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건 이들의 사투를 그리는 크리쳐 무비다. 오는 9월 13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