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근영, ‘유령을 잡아라’로 4년 만에 브라운관 복귀…행동파 신참 형사 유령 役

Comments (0) Drama

수식어가 필요 없는 배우 문근영이 드디어 브라운관에 복귀한다.

9일 나무엑터스는 배우 문근영이 4년의 공백을 깨고 드라마 복귀작으로 tvN 드라마 ‘유령을 잡아라!’를 선택했다고 전했다.

‘유령을 잡아라!’는 지하철경찰대 ‘행동파 신참’과 ‘생각파 고참’이 펼치는 오싹 달달 무한 구속 로맨틱 수사 소동극으로 문근영은 불의를 참지 못하고 행동으로 옮기는 왕십리 지하철경찰대 신참형사 유령 역을 맡았다.

문근영은 2000년 드라마 ‘가을 동화’를 통해 원조 국민 여동생으로 사랑을 받았다. 이후 드라마 ‘명성황후’, 영화 ‘장화, 홍련’, ‘어린 신부’를 통해 대중들에게 문근영이라는 이름을 확실히 각인시켰고, 드라마 ‘바람의 화원’으로 2008년 SBS 연기 대상 역대 최연소 대상을 수상하며 국민배우로서 거듭났다.

특히 문근영은 스크린, 브라운관을 넘어 무대까지 장악하는 만렙 연기력으로 장르의 경계를 넘나드는 것은 물론, 최근 KBS 2TV ‘은밀하고 위대한 동물의 사생활’과 MBC ‘선을 넘는 녀석들-한반도 편’에도 출연하면서 진정성 넘치는 모습과 열정적인 매력으로 예능까지 섭렵한 바 있다.

어느덧 연기 경력 20년을 넘긴 배우 문근영이 열혈 형사로 분해 오랜만에 드라마로 돌아오는 만큼 시청자들도 두 팔 벌려 그녀의 복귀를 환영하고 있다.

한편, ‘유령을 잡아라!’는 ‘옥탑방 왕세자’ ‘못난이 주의보’ ‘돌아와요 아저씨’를 연출한 신윤섭 PD가 연출을 맡아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겟잇케이 DB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